[재활용 만들기] 페트병과 옷걸이를 재활용한 걸이식 보관함

블로핑재활용 2010.07.27 08:15


안녕하세요 잔머리 새라새 입니다.
어제에 [재활용 만들기] 다 쓴 두루마리 휴지심으로 연필꽂이 만들기이어 오늘도 재활용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보통 재활용은 실생활에서 두리번 거리다 보면 발견이 되고 그것으로 인해 유용하게 사용되기도 하고 재미도 느낄수 있어 좋은것 같습니다.

알콜을 좋아하는 새라새는 문뜩 집안에 있는 맥주 페트병이 눈에 들어 오길래 이걸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잠깐 고민과 시행착오(?)를 거쳐 제목에서 말씀드렸듯이 걸이식 보관함을 만들어 봤습니다.

참고로 급조된만큼 많이 부족할 수 있으니 재미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드리며 시작하겠습니다.^^

먼저 완성된 걸이함을 소개합니다. 저는 욕실에서 사용을 하려 합니다.

걸이식인 만큼 프리하게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는 임시적으로 화장실로 먼저 ㅋㅋ

마음에 안드신다구요..그렇다고 저 사진한장만 딸랑 놓을수 없으니 막무가내 만들기 들어 갑니다.

집안에 굴러단니는 외로운 세탁소 옷걸이를 하나 준비하시고...
저에게 선택된 파란가죽옷을 입은 옷걸이 양입니다 ㅋ

처음에 말씀드렸던 제눈에 딱 들어와 이 글을 쓰게 만든 범인 입니다. 알콜공급을 시켜주고 속빈 페트병군

우선 응큼하게 페트병군을 눕힌다.(형만 믿어 ㅋㅋ)... 그러고는 쥐도새도 모르게 3/1정도 절단을(잠깐이면 돼)

성형수술이 끝난 페트병군의 새로운(?) 모습.칼로 자를때 조심하시고 자르고 나서 가위로 한번 다듬어 주세요.

대기하고 있던 옷걸이양도 수술을 시작합니다. 1번 머리부터 2번 지방훕입 수술까지 아주 날씬하게 해줍니다.
1번은 고리형으로 반정도 절단해서 구부려 주시면되고 2번은 최대한 날씬하게 만들어 주세요.

옷걸이양의 양다리를 다소곳하게 안으로 모아 주세요

옷걸이양이 서있기 힘든것 같네요 잠시 앉아서 쉴 수 있게 앞으로 구부려 주세요

가만 보니까 옷걸이양 손이 없네요 저 노란색 부분을 잘릅니다.
양쪽으로 약 15cm씩 잘라 주시면 됩니다. 이유는 아래에서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손을 만들었으니 손운동을 한번 해야 겠지요^^

자 안쪽으로 한번 꺽기 하시고... 롱로즈나 뺀찌를 이용하여 최대한 구부려 줍니다.  그래야 운동이 되죠 ㅋㅋ

그리고 구부린 상태에서 뒷쪽방향으로 한번 더 꺽기를 합니다. 옷걸이양이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겠네요.
페트씨 나 좀 살려줘요 T.T 옷걸이양이 고통에 힘들어 하면서 수술후 쉬고 있는 페트군을 부릅니다.

아 그런데 페트군도 지금 이만저만 고생이 아니네요.. 귀걸이를 할려나????
페트병 위에서 약 5~8cm정도 아래에 양쪽에 송곳등으로 구멍을 내줍니다.
송곳이 없을 경우 드라이버 끝을 불로 약간 달궈서 해주셔도 됩니다.

결국 페트군과 옷걸이양이 아픔을 견디고 상봉을 할려고 하네요.
구부린 옷걸이 양쪽 끝을 구멍을 낸 페트병에 끼웁니다.

결국 페트군과 옷걸이양은 아픈상처를 서로 감싸주며 결혼을 약속 합니다. ^^
자 다 완성된 모습입니다. 이렇게 완성하기전 페트병을 먼저 포장지나 페인트등으로 이쁘게 꾸며 주시고 나서 옷걸이를 연결 하시면 됩니다.

그래서 페트군과 옷걸이양은 결혼을 하고 화장실이라는 고급(?) 스러운 집과 함께 첫째 치약이와 둘째 쌍둥이 칫솔이를 낳아 행복하게 오래 오래 살았답니다.

저는 페트병을 달력배경을 오려서 붙히고 카페인트를 이용하여 아랬부분을 페인팅 해줬습니다.
완성을 하고나니 딱히 걸만한 곳이 화장실 밖에 없더군요 그래서 일단 화장실에 배치 하였는데 사진에서 보듯이 부착식 옷걸이를 이용하여 화장대 엎에 붙혀서 빗등을 보관할 수도 있고 샘플 화장품등을 담아 놓을 수도 있겠네요. 걸이식으로 만들고 보니 다양한 쓰임새가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너무 급조되어 혼자 만들고 포스팅을 할려다 보니 내용이 부실한것 같아 스토리텔링 식으로 함 해봤는데 재미 있으셨는지 모르겠네요. 오늘의 페트군과 옷걸이양의 스토리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ㅎㅎㅎㅎ

출연 : 페트군, 옷걸이양, 구외 자식1, 자식2,
수술도구 : 가위, 칼, 뺀찌, 드라이버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