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좌석중 경로석은 예약석인가?

블로핑다반사 2010.03.13 07:05


지난주 오랜만에 지하철을 타고 장거리 이동을 했습니다. 지하철하면 일반서민의 발이라고 할정도로 대중교통의 핵심이기도 한 교통수단입니다. 필자는 전철역 두개정도는 운동삼아 걸어 단니고 조금 장거리를 이동시 자가운전을 많이 하는편인데 이날은 장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지하철이 편리할것 같아서 모처럼 이용을 했습니다


1회용 교통카드에 보증료 500원

                                                               이미지 출처[구글 이미지]

교통카드를 가지고 단니지 않다보니 전철이나 버스를 탈때엔 현금을 주로 이용하는데 작년만 하더라도 전철요금을 작은표 한장으로 이용했던 나는 1회용 승차권 발매기 앞에서 잠깐이나마 촌사람이 되었네요 ㅎㅎ

목적지를 누르고 요금을 안내하면 해당요금을 투입하여 1회용 교통카드를 발급 받는데 여기에서 기본요금에 500원이라는 보증료가 추가 되더군요. 전철을 타고 가면서도 왜 500원을 더 받지 하면서 아까워 했지요.

그러면서 이제 전철도 보증을 서고 타는건가? 속으로 무식한 생각도 하고 ㅋㅋ

하지만 이 보증금은 목적지에 도착해서 1회용 교통카드를 보증금 환급기에 넣어서 다시 찾을 수 있답니다.
아마 이 1회용 교통카드은 작년 5월정도 시행을 한걸로 아는데 요즘은 신용카드와 교통카드를 많이 이용하면서 환승할인등 혜택을 받기도 하지만 가끔씩 전철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1회용 교통카드를 사용할때 아침출근 시간등을 이용하면 보증금 500원을 회수하기위해 줄을 서야하고 노인분들을 위한 노인 우대용카드를 발급 받을려면 신분증등을 확이하는 절차가 있어 많이들 불편해 한다고 합니다.

근데 아직도 왜 500원을 받았다 돌려 줄까? 아마 1회용카드를 원활하게 회수하여 재활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사용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경로석은 예약석(눈치석)인가?



지하철을 타게되면 경로석이라고 있는거 다 아시죠 이 경로석은 노인, 임산부, 장애인들을 위해 별도 지정한 자리 일겁니다. 헌데 과연 사람도 별로 없고 자리가 비어 있어도 쉽게 노약석을 앉기가 꺼려지더군요

꼭 그자리에 앉아 있으면 죄(?)를 짖는것 같다는 느낌이랄까, 물론 사람이 없고 그러면 앉아 있다가 나이드신 노인이 전철을 타면 양보하면 되겠다 생각하지만 너무 양심적이라서 그럴까요? 

괜히 주의사람 눈치를 보게 되더군요 그런데 요즘 노인들도 전철 타는 요령이 있다는걸 이번에 알았어요
지하철역 플랫홈에 대기할때 미리 경로석위치에 기다리시다 바로 타자마자 다른자리는 둘러보지도 않으시고 바로 경로석에 시선을 두시면서 자리를 잡습니다... 꼭 경로석은 번호표가 있는 지정석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더군다나 그날 제가 서있던 곳이 경로석 바로 옆 문에 있었는데 한 60정도 되보이는 어르신이 경로석에 앉아서 잘 가고 계셨습니다.. 잠시 후 전철이 멈추고 다른 한 노인분이 들어서시자 마자 경로석을 주시하는데 자리가 없었지요... 그런데 이 노인분이 경로석 앞에 떡하니 버티고 서서는 자꾸 앉아 있는 어르신들을 힐끔힐끔 보면서 눈치를 주는데 제가 그냥봐도 " 너 일어나 " 정도로 느꼈으니까요.. 하도 눈치를 주니까 앉아 계시던 60정도 드신 어르신이 얼굴을 붉히면서 자리를 일어 나더군요.. 당근 눈치를 주던 어르신은 기다렸다는둣이 낼름 앉더군요.

" 지가 늙은게 자랑인가 " 일어서신 어르신이 제 옆에 서서 조용하게 투덜거리네요.

예전만 하더라도 일반자리에서 어르신들한테 자리를 양보하면 오히려 어르신이 미안해 하며 사양하는 경우를 많이 보곤 했는데 물론 아직까지도 그런 어르신들도 많이 있지요. 하지만 굳이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는 전철을 경로석이라는 이유만으로 눈치까지 볼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리 경로석이라도 그 자리도 누구나 편히 앉아서 갈 수 있는것 아닌가요?
저만 눈치 보는건가요?
위 이미지 보고 잠시 피식 했네요 " 경로석이 아닙니다. 50년 후 당신을 위한 예약석입니다 "
경로석이 예약석이 맞나봐요 ㅋㅋ